고발뉴스닷컴
정치go
대통령실, 한일회담 “노코멘트”에 野 “약식만남을 과장 홍보했나”“합의” 발표에 일본 항의…野 “외교도 망신, 뭐가 급해 일본에 목 매나”
민일성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19  17:43:40
수정 2022.09.19  17:55:5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더불어민주당은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19일 “양국 간 합의된 사항인가 아니면 일방적인 우리 정부의 바람이나 과장된 홍보인가”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황명선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통령실이 지난 15일, 한일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이라고 밝히자 일본 관방장관이 한국 측의 일방적 발표에 항의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황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가 경제와 민생에만 무능한 줄 알았더니, 외교에서도 헛발질을 했다면 국민은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지난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는 20~21일 사이에 유엔총회에서 한미정상회담과 한일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하고 시간을 조율 중에 있다”고 밝혔다.

   
▲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1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뉴시스>

그러나 <산케이신문>은 18일 한국 대통령실이 한일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데 대해 일본 정부는 사실과 다르다며 한국 측에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외무성 측은 “(양국의) 신뢰 관계에 관련된 것으로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발표는 삼가길 바란다”고 항의했다고 한다. 또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짧은 시간 서서 이야기하는 약식 만남에 그칠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18일(현지시간) 런던 현지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노코멘트”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언급할 것이 많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같은 상황에 민주당은 “일본의 주장대로 두 사람이 서서 짧게 이야기를 나누는 약식 만남을 정식 정상회담으로 홍보했다면 아마추어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외교 행태”라고 비판했다. 

또 “외교의 줄다리기에서는 다급한 쪽이 먼저 손을 내밀게 되는데, 무엇이 그리 급해 일본에 목을 매는 것인가”라며 “국민의 자존심 상하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가”라고 지적했다.

황 대변인은 “정상회담은 양국간 합의와 실무 단계 조율까지 마무리되고 발표하는 것인데 윤석열 정부는 회담 상대국 정부와 언론에서 ‘한일 간 신뢰 관계’를 운운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성과주의에 급급해 이렇게 다급하게 사정하는 상황이야말로 국격 훼손”이라며 “879억 영빈관 신축 이유가 ‘국격에 맞지 않아서’라던 변명이 구차하다”고 비판했다.

   
▲ 지난 6월29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오른쪽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사진제공=뉴시스>
민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일본은 전혀 아니라는데 2022-09-22 08:15:31

    尹대통령, 기시다 찾아갔는데..日, 회담 장소 세팅도 안해

    2년9개월만의 한일 정상 대면
    尹대통령, 기시다 있는 곳 찾아가
    대통령실 "장소가 마땅치 않아서"
    한일 두 정상, 30분 만나도 약식정상회담
    "일본 측에서 장소 세팅을 안했다"

    http://www.fnnews.com/news/202209220541029376

    일단 대통령실은
    이번 약식 정상회담에 대해
    "어쨌든 양 정상이 만나 해결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는데 큰 의미가 있지않나 싶다"고
    자평했다신고 | 삭제

    • 구걸외교 처참하다 2022-09-22 08:04:00

      http://news.yahoo.co.jp/articles/1204624db6c15c03ca10178af25d47b8162ad03c

      두사람의 표정
      만나줘서 황공하다는 듯 비굴하게 웃고있는 윤의 모습과
      마치 수하 대하듯한 웃음기 없는 비열한 표정의 기시다

      일본 메스컴 마다 이것은 회담이 아니라 간담이라고 강조하면서
      한국정부는 이번 간담을 약식회담이라고 칭하고있다 라며 비웃고 있다

      기자도 없이 비밀리에
      일본총리가 행사하고있는 건물까지 찾아가서 구걸하다시피 만남
      겨우 30분 통역빼면 20분 취지 발표하면 10분 남짓신고 | 삭제

      • 처참하네요 2022-09-22 07:15:24

        일본 정부는 회담이 아니라 비공식간담 이라고 하는 것 같군요

        간담이지,

        공식 회담은 아니라고 하는 것 같네요. 윤식 회담인가요?



        https://news.yahoo.co.jp/articles/e7eb6b0d8fba561d75955efbb62200a5599d83d3

        출처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7576654?od=T31&po=0&category=0&groupCd=community신고 | 삭제

        • 완전 처참하네요 2022-09-22 06:39:10

          한일정상 만남을 보도하는 일본 언론

          대통령실은 정상회담이라고 속보를 냈음
          일본 언론은 이걸 "회담"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 보도함
          한국은 지난 몇 년간 일본 없이도 참 잘해왔으니, 일본에 구걸 외교하지 말라!

          http://theqoo.net/index.php?mid=hot&document_srl=2587462340신고 | 삭제

          • 굴욕외교의 끝판왕!! 2022-09-22 06:11:42

            尹대통령, 기시다 찾아갔는데..日, 회담 장소 세팅도 안해

            2년9개월만의 한일 정상 대면
            尹대통령, 기시다 있는 곳 찾아가
            대통령실 "장소가 마땅치 않아서"
            한일 두 정상, 30분 만나도 약식정상회담
            "일본 측에서 장소 세팅을 안했다"

            https://v.daum.net/v/20220922054435069신고 | 삭제

            • 패싱당하는 모양이구나 2022-09-21 11:21:34

              아직까지 회담조차 ‘미정’ 입니다

              尹대통령, 21일 뉴욕서 경제행보..한일·한미정상회담은 '미정'

              https://v.daum.net/v/20220921102558699

              한미,한일 정상회담이 미정이라니 ,나라 망신 다 시키고 다니는구나

              펠로시 패싱하고, 양국 조율 없이 일본하고 회담한다고 설레발 친 결과겠지

              조문 없는 조문 외교에 정상회담 없는 외국 방문이구나
              정상도 안만나고 경제행보라니
              기사로 써줄
              영양가도 없이 맨날 뻘짓만하고 돌아다니니
              따라 다니는 기자들도 머리 아프고 고역이겠다신고 | 삭제

              • 그래 아라따 2022-09-19 20:10:47

                [단독]대통령실 관계자“(대통령 일정 유출은) 자연스러운 것”

                - 지지자들 동원 과정에서 유출됐을 가능성 설명
                - 유출을 문제 삼는 언론이 문제라고 반박
                - 대통령실의 안일한 보안 의식 드러나

                https://www.amn.kr/42408

                저격수 총에는 조준경 달려있다

                경호경비 지상최대의 목표는
                목표물의 안전한 보존인데
                친절하게도
                민방위복장 어깨에 "대통령”표식까지 붙여
                멀리서도 단박에 타켓트가 되는 목표물 알아보기 쉽게 표시해주더니
                극비에 부쳐져야할 대통령 일정 유출이 자연스러운거라니
                지들이 알아서 하겠지 뭐신고 | 삭제

                • 사람 자체가 싫다했는데 2022-09-19 20:07:28

                  尹 "남북회담 '정치적인 쇼'"..촛불행동 "‘정치쇼’라니? 평화 파괴 극언"

                  "윤석열 정권의 반평화적, 반통일적 외교안보정책이 지속된다면
                  우리 모두의 안전은 매우 위태롭게 될 것"

                  '尹정권' 외교 난맥상.."일본, 한일회담 합의 안 해, 한국에 항의"

                  NYT "尹, 외교적 돌파구 찾을 가능성 거의없어"

                  -서울의 소리 - https://www.amn.kr/42403신고 | 삭제

                  • 나아 꼬라지가 참 2022-09-19 17:59:40

                    ◀윤석열 정부 너무 앞서갔나..日 "한일 정상회담 개최 발표 항의"▶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1/0003302253?sid=104

                    일본정부는 유엔 총회를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않는 방향으로
                    일정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산케이신문은 복수의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한국 대통령실이 15일
                    한일 정상회담을 하기로 양국이 합의하고 일정을 조율중이라고 발표한데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한국 측에 항의했다고 밝혔다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김은혜 해명에 ‘尹 소음제거버전’ 올린 KBS…네티즌 ‘음절 분석’
                    2
                    尹 “이XX들, 바이든 쪽팔려서” 막말 논란…野 “외교참사 도장깨기냐”
                    3
                    尹 유엔연설에 정세현 “북한 겨냥했지만, 미국도 찔릴 것”
                    4
                    김은혜 ‘날리면’ 해명에 국힘 부대변인 “尹목소리 추출하면 어쩌려고?”
                    5
                    尹 ‘조문 취소’ 논란…“출발시간 못맞추고 컨트롤타워도 없고”
                    6
                    尹 “美 핵우산”에 김어준 “한반도 멸망 시나리오 아닌가”
                    7
                    대통령실 ‘김건희 보석’ “자료 없다”에 野 “빌렸다고 꾸며냈나”
                    8
                    ‘대통령 헬기사고’도 신문서 봤다는 한덕수…野 “뻔뻔한 거짓말”
                    9
                    정진석 “‘바이든’으로 안 들려”…노영희 “워터게이트 떠올라”
                    10
                    대통령실, 한일회담 “노코멘트”에 野 “약식만남을 과장 홍보했나”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