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부고] 침뜸 인술가 구당의 삶과 죽음<인仁> 민중의民衆醫 구당 김남수 선생 가시는 길에
  • 1

백악인白岳人 삼가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6  16:37:13
수정 2021.01.16  17:33:04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구당 김남수 선생은 침뜸 교육과 무료 봉사에 평생을 바쳤다. 특히 민중 의술 '침뜸'을 누구나 집에서 자가 시술 할 수 있도록 현행 의료법 개정 운동을 펼쳤으나, 한의사 단체의 거센 반발에 직면해 수십건의 송사를 치르는 등 고초를 겪기도 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침뜸 인술가仁術家 김남수 선생이 구랍 27일에 세상을 떠났다는 걸 오늘에야 알았다. 그의 호는 구당灸堂이다. 뜸집이란 뜻이렸다. 오래도록 그는 낮은 대우를 받아 온 침뜸으로 세상을 구하고자 했으니 가히 삶은 존중받을 만했다. 

그는 역사에 간간히 보이는 민중의民衆醫였다. 병원과 의사가 넘쳐나는 세상에서 민중의를 만난다는 건 그 자체로 의료체계가 어긋나 있다는 걸 역설한다. 민중의는 단지 민중을 구병救病해서만은 그 이름에 이르지 못한다. 쓰는 약이나 장비가 항간에서 구할 수 있어야 하고, 처방과 처치가 남이 어렵지 않게 따를 수 있어야 할 뿐 아니라 자기 삶의 뜻이 낮아야 한다. 무료 진료는 그 중 하나일 뿐이다. 구당의 뜸과 침은 실로 두루 어질었다. 

그에게 침도 뜸도 맞은 적 없지만 그가 버림 받은 이를 구하고자 쇠바늘을 꼽고 쑥불을 놓는다는 말을 들을 때마다 몸 어느 한 구석이 치유되는 듯했다. 그의 음성에는 한 치 권위도 없었고, 투박한 손짓에서는 낮은 자의 겸애가 늘 묻어났다. 민중의는 그저 뛰어난 술사가 아니라 삶에서 지혜가 스며나오는 존재일 터이다. 

1백살에서 다섯 해를 더 살다갔지만 그가 추구한 가치와 실행해온 삶은 다시 1백년이 가더라도 쉬 만나기 어려울 줄 안다. 떠나간 그에게서 한없이 너그러운 남도인의 흙향기를 맞는다. 그는 정녕 아픔으로 버림받은 자들의 고향이었다. 이것이 인仁이다. 

먼 길 가시는 길에 가난한 글로라도 잠시나마 이승을 벗삼으실 수 있으면 하는 바람으로, 또 스스로 읽기 위하여 몇 줄 남긴다. 아픈 시대를 살면서 구당에게 사회적 침뜸을 맞았던 사람이기에. 

-백악인白岳人 삼가.

백악인白岳人 삼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서울마포 성유 형님 2021-01-17 16:09:03

    軍 병원 '白衣 천사' 간호장교들도 궁정동 安家에 불려가
    blog.naver.com/kimtw06/100066519665

    박정희의 지론, “사내가 허리아래에서 한 짓을 제3자가 왈가불가 하지 말라 !!”였다
    즉, 사내녀석 아랫도리는 함부로 말하는게 아~냐.....
    amn.kr/6606

    박정희 엄명 “야당 정치인들에게 '정치보복'을 하더라도, 女性관계만큼은 건들지마라”
    tesada.egloos.com/2979200

    “그럼, (사내녀석)허리 아래 일은 봐줘야지”
    news.zum.com/articles/46981692신고 | 삭제

    “2.4대책, 시장 반응은 회의적…집값, 금리로 잡아야”

    “2.4대책, 시장 반응은 회의적…집값, 금리로 잡아야”

    지난 4일 전국 83만 호를 공급한다는 걸 골자로 ...
    곽노현 “박형준, 불법사찰문건 제공 받았을 가능성 높아”

    곽노현 “박형준, 불법사찰문건 제공 받았을 가능성 높아”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여야 국회의원 300명 ...
    안진걸 “5차는 전국민 보편지원금 돼야…모두 지쳐있어”

    안진걸 “5차는 전국민 보편지원금 돼야…모두 지쳐있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4차 재난지원금도 3차 팬데믹...
    김동찬 “가짜뉴스 처벌만 언론개혁인 건 아냐”

    김동찬 “가짜뉴스 처벌만 언론개혁인 건 아냐”

    더불어민주당은 징벌적 손해배상제 등 언론 관련 법안...
    가장 많이 본 기사
    1
    이재용 또 상속세 꼼수? ‘미술품 물납제’ 솔솔…진혜원 “그냥 내지”
    2
    윤석열, 중앙일보 인터뷰 기사에 불쾌감…“응한 적 없다”
    3
    주호영 ‘탄핵 운운’ 전에 내부정리부터…오죽하면 박성중 “朴 대구 방문”
    4
    부산 방문이 탄핵 사유? ‘朴 카퍼레이드’ 선관위 결론 보니..
    5
    “원하는 대로 TBS 편성? 방송 간섭”…평화나무, 安도 추가 고발
    6
    백신 접종, 또 사망 속보 경쟁…‘글로벌사에 제보’ 벼르는 네티즌
    7
    곽노현 “박형준, 불법사찰문건 제공 받았을 가능성 높아”
    8
    임은정 “‘한명숙 사건’ 어떤 의미인데 尹이 가만 두겠나”
    9
    ‘램지어에 침묵’했던 국민의힘 “정부 수수방관, 극일의지 없어”
    10
    “수사·기소분리=법치 말살”이라는 尹…조국의 ‘팩폭’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