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국민의힘 “몇십억 푼돈”에 김진애 “얼마나 많이들 먹었으면”

국민의힘 “몇십억 푼돈”에 김진애 “얼마나 많이들 먹었으면”
김진애 전 열린민주당 의원이 이영 국민의힘 의원의 “몇천만원 잔돈, 몇십억 푼돈” 발언에 대해 19일 “국민의힘 본색이 드러난 발언”이라고 말했다. 김진애 전 의원은 이날...

김용판, 국감서 ‘조폭연루설’ 주장해놓고 “사진 진위 확인 못했다?”

김용판, 국감서 ‘조폭연루설’ 주장해놓고 “사진 진위 확인 못했다?”
국정감사장에서 ‘돈다발’ 사진을 띄우며 ‘이재명 조폭연루설’을 주장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돈다발 사진에 대해 진위 확인 절차에 소홀했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김 의원...

언론의 ‘고발사주 의혹’ 보도 행태.. 최경영의 ‘일갈’

언론의 ‘고발사주 의혹’ 보도 행태.. 최경영의 ‘일갈’
KBS 최경영 기자는 ‘고발사주’ 의혹 핵심에 대해 “헌법이 보장하는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이런 건 대충 뭉개버릴 수 있는 검찰의 무소불위의 권력”이라고 강조했다.최 기...

‘돈다발 사진 허위’ 망신에도 국민의힘 “찍은 시점 다를 수도”

‘돈다발 사진 허위’ 망신에도 국민의힘 “찍은 시점 다를 수도”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은 김용판 의원이 국정감사장에서 공개한 ‘조폭 돈다발’ 사진에 대해 19일 “사진을 찍은 날짜는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완수 의원은 이날 MBC ...

김용판 ‘조폭 연루설’에 이재명 尹소환 “표적수사 사건”

김용판 ‘조폭 연루설’에 이재명 尹소환 “표적수사 사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8일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의 조폭 연루 의혹 제기에 대해 “윤석열 지검장이 있는 서울중앙지검에서 ‘이재명 비리가 있으면 불어라’고 압박했던...

與 “대장동 종잣돈 1155억원 수사 쏙 빼…주임검사 尹”

與 “대장동 종잣돈 1155억원 수사 쏙 빼…주임검사 尹”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 18일 “2011년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사건 수사에서 대장동 1155억원 대출건만 쏙 빠졌다”며 “당시 책임자가 윤석열 전 ...

秋 “검언유착 덮으려 고발사주 기획… 법원이 낱낱이 판단”

秋 “검언유착 덮으려 고발사주 기획… 법원이 낱낱이 판단”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고발사주’는 이에 앞서 일어난 ‘채널A 검언유착’ 사건을 덮기 위해 기획된 것이라고 주장했다.추 전 장관은 1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이재용 프로포폴 41회 불법투약’에도 비판 보도 없다

‘이재용 프로포폴 41회 불법투약’에도 비판 보도 없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0월 12일 향정신성 마취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가석방된 지 두 달 만에 법정에 섰습니다. 이 부회장은 2015년 1월 31일부터 2...

“尹, ‘채널A 사건’ 수사·감찰 방해”…‘검언유착’ 새국면

“尹, ‘채널A 사건’ 수사·감찰 방해”…‘검언유착’ 새국면
법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채널A 사건’ 수사‧감찰 방해 사실을 인정하면서 ‘검언유착’ 의혹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 관련기사 : 法, ‘윤석열 정직...
 
가장 많이 본 기사
1
‘유체이탈’ 윤석열…본인이 소송해놓고 “왜 지금 판결하나”
2
與 “대장동 종잣돈 1155억원 수사 쏙 빼…주임검사 尹”
3
김용판 ‘조폭 연루설’에 이재명 尹소환 “표적수사 사건”
4
언론의 ‘고발사주 의혹’ 보도 행태.. 최경영의 ‘일갈’
5
국민의힘 “몇십억 푼돈”에 김진애 “얼마나 많이들 먹었으면”
6
“尹, ‘채널A 사건’ 수사·감찰 방해”…‘검언유착’ 새국면
7
대법 “공소권 남용” 인정에도 유우성에 사과 않는 검찰
8
‘돈다발 사진 허위’ 망신에도 국민의힘 “찍은 시점 다를 수도”
9
이재명, 尹에 “친일파가 신분 위장해 독립군 행세” 직격
10
與 “김웅, 당시 아무도 몰랐던 ‘이동재 양심선언 계획’까지 언급…충격적”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